2011.01.25 14:47

(오늘은 매우 바쁜 날이지만, 밀린 것을 모두 올릴때까지 하루 1개 이상 포스팅하겠다는 다짐을 지켜봅시다!)

첫번째가 필명, 두번째가 이름, 세번째가 전구(??)라면
네번째가 컵 도장이었던 것 같다. 그런데.... 사진도 찍지 않았구나. -_-ㅋㅋ

Everyday Smile 도장을 만든 이후에 나는 엄청나게 검색을 시작했다.
적절한 도안을 찾기 위한 것!!
기존 도장들 (도장 도안이라서 흑백처리도 되어있고 적용하기 좋았다)
스텐실 도안들 (이역시 흑백처리라서 쓸만한게 제법! 게다가 이건 손으로 파기 위한것 아니었던가)
그외 구글링으로 찾은 여러 단순한 이미지들.

이 그림은 분명히, 고양이었고, 어디서 퍼왔는지 다시 한번 찾아보려고 해도 도저히 찾을 수 없었다.
비슷한 느낌의 그림을 보았고, (시화였던것 같다. 봄은 고양이로소이다-가 쓰여있던 것도 같은데.)
그 느낌으로 직접 그림을 그렸다. 이때까지만 해도 지우개에 직접 그림을 그리던 시절이다.

(얘네 원래 크기 작아도 한줄 안되어요? ;ㅁ; 아 어려운 티스토리의 세계;)


음 역시 느낄 수 있다. '뭔가 어설퍼'
나름 다리부분, 조심조심 처리했지만 아직 어색하고
결정적으로 '세부 팁'을 배우지 못한 상태라 도안들이 아슬아슬하다. 도장 몇번 찍으면 수염 꼬리 떨어져나갈 듯!!

그리고...........이걸 찍어줬더니
아이들이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여우다!!!!!!!!"   ..........고............고양이였어........orz
Posted by 白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