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17 14:04
2009년 9~10월, 백야의 지우개파기로써는 '부흥기'라고 칭할 수 있겠습니다. (...)
거의 하루에 1~2개의 지우개를 파냈고, 점점 숙련된 기술이 생겨났으며,
오늘 포스팅 이후 부터는 드디어 '30도칼날'의 시대(?)로 접어들거든요. ^^ㅋ

학교에서 가까워서 아이들과 봉사활동을 가고, 갈 때마다 무언가 득템해오던 아름다운 가게에서
지난번에도 완소!했던 크리스탈 스탬프 (제조사 퍼니맨) 수성을 하나 더 발견하고 바로 집어들었습니다.
검은색 스탬프. 대체 왜 이쁘지도 않은 검은색으로 도장을 찍냐, 그럴거면 그리던가 글씨를 직접 쓰지-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다들 아시다시피, 패션의 완성만이 아니라 스탬핑의 완성도 검은 색이라 이겁니다. (훗)

웹에서 구한 도안으로 파본 꽃병, 그리고 장미를 형상화한 도안.
검은색 스탬핑은 크라프트지에 해줘야 제맛입니다..!!


그리고 이맘때는 하도 만든게 많아서 (.....) 만들어놓고 사진찍지 않은 것도 많더군요.
어쩐지 주인공에서 밀려난 것 같아 미안한 음표 스탬프.
이 아이는 제자님들 수행평가 채점표에 '보라색 반짝이 패드'로 찍어줘서.. 지금은 지우개 자체가 보라색입니다. ㅠ_ㅠ


아직까지의 살림살이 집계-!
검은색 스탬핑을 여기저기 다 해봐서;; 죄다 검은색이 되어있습니다. ㅋㅋㅋ
지우개 스탬핑의 단점 중 하나는 닦아주는 것을 조금만 깜빡하면 스탬프 자체의 색이 변한다..라는 겁니다. ㅠㅠ
-- 이걸 해결해보기 위해서 스탬프 클리너도 구입했어요. 역시 차후 포스팅하지요 ^^
나름...귀여운데 개인컷 하나 차지하지 못한 푸우!!가 있고. (저 아이도 수행평가 채점표에. 검은색으로 스탬핑해서 그냥 저상태..ㅋ)
여기저기 배경처럼 도안만 따둔 것들이 있습니다. 꽃다발, 눈, 전화번호, Thank you. 다 팠는뎅.. 전화번호는 바뀌었군요. ㅠㅠ


이번주 아프고 이사준비하느라 내내 포스팅을 못해서.. 오늘 포스팅 좀 열심히 해볼까용? :)
Posted by 白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