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1.26 11:18

지금은 이미 사라진지 오래인
모든 것이 낡고 낡았던, 그래서 더욱 포근했던 과방에서.
봄을 맞이하여 친구들이 구입했던 수선화.

빛이 참 좋다.
저 사진을 찍은 똑딱이는, 180만화소밖에 되지 않았다.
중요한건 기계보다 빛이다.

'시간의 흔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 하늘 그리고 벚꽃  (0) 2011.04.04
가을, 노랑  (0) 2011.03.07
산책  (1) 2011.02.17
해 질 녘  (0) 2011.02.09
봄날, 그 싱그러움.  (0) 2011.01.31
수선화.  (0) 2011.01.26
Posted by 白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