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09 16:25

버스 안에서,
도저히 지나칠 수 없어서,
정차한 상태에서 셔터를 급하게 눌렀다.

180만화소밖에 되지 않았던 올림푸스 c2z, 나의 첫 카메라로 찍은
내가 가장 애착을 가지고 아끼는 사진.

'시간의 흔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 하늘 그리고 벚꽃  (0) 2011.04.04
가을, 노랑  (0) 2011.03.07
산책  (1) 2011.02.17
해 질 녘  (0) 2011.02.09
봄날, 그 싱그러움.  (0) 2011.01.31
수선화.  (0) 2011.01.26
Posted by 白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