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31 19:36
지우개스탬프를 시작하게 되면, 제일 먼저
모닝글로리 500원짜리 지우개 등으로 시작해봅니다.
다이소에서 파는 지우개로 쓰기는 딱히 땡기지 않는 왕지우개 등도 좋습니다.

그러다가 무언가 고수다! 싶은 사람들을 보면
어째 지우개라기엔 뭔가 전문적인 물질(?)을 이용하여 파는 것을 발견합니다.
저건 뭐지? 어떤거지? 어디서 팔지? 하고 찾아나섭니다.

그게 바로 리놀륨이지요. :)
장판 등의 재료;; 로 많이 활용되고, 고무판 대신 판화의 재료로도 쓰인답니다.

지난번 오래전 포스팅에서는 회색 리놀륨을 보여드렸어요. http://100yas.tistory.com/41
훨씬 두툼하고 정말 장판스럽고;; 조금은 울퉁불퉁 돌도 박혀있는 모습이었지요.

이번에는 그에 비해서는 훨씬!! 세련되어보이는 파란 리놀륨을 소개합니다. ^^
이 아이는 구하기가 정말 쉽지 않아요. 가장 유명한 것은 홍대 앞의 호미화방.
호미화방은 웹 홈페이지도 있어요. (http://www.homi.co.kr/)
파란 리놀륨은 A4크기부터 팔고 있답니다. 웹이 오프보다 쬐금 더 비싸네요. 몇백원?
http://www.homi.co.kr/shop/goods/goods_view.php?goodsno=9982501

홍대 미대에 재학중인 모모군에게 졸라서 파란 리놀륨 2개를 드디어 구합니다!! +_+

(공식 명칭은 조각 고무판 정도 되나보아요. ㅎㅎ)


보시면 알겠지만, 파란 리놀륨은 매우 얇답니다. 어릴 적에 파던 고무판보다 조금 더 얇은 느낌이랄까요.

그리고 훨씬 단단해요!!!

회색 리놀륨이 단단한 고무판 느낌이라면, 파란 리놀륨은 약간은 그냥 판때기;;;;;; 느낌이예요;;;


단단한 정도는 (=파기 어려운 정도)

지우개 << 회색 리놀륨 < 파란 리놀륨


연필 선이 잘 배겨나는 정도는

회색 리놀륨 << 파란 리놀륨 <<<<< 지우개


스탬핑이 편한 정도는

파란 리놀륨 < 회색 리놀륨 <<<<< 지우개


튼튼하고 오래가는 정도는

지우개 <<< 회색 리놀륨 = 파란 리놀륨


팔때도 30도 칼날이 아니면 리놀륨은 파기 힘들고,

얇아서 손잡이 없이는 스탬핑이 거의 불가능합니다 ;ㅁ;


그런데 왜 이런걸 쓰냐!!! 라면..... 보존이 용이하니까요~!

스탬핑을 오래 해도 망가지지 않고, 그 모습 그대로 유지가 되어요.


다른 게시글에서 자주 등장하지 않지만, 사실 제가 생각하는 리놀륨의 최대 단점은 스탬핑이예요.

스탬프잉크가 잘 묻지 않고, 묻어나도 잘 찍히지 않아요.

종이가 평평하지 않다거나 하면 완전 쥐약임.. ㅠ_ㅠ


곧 리놀륨으로 판 도장 인증 올려볼게요 :)


더 자세하거나 혹은 다른 고수님들의 평이 듣고 싶으신 분들은 링크 참고하시어요~!
유베링 님의 블로그에서 - http://shsrsy.blog.me/150099482977
잰님의 블로그 - 회색 리놀륨 애용하시는데 별도 설명 포스팅은 못찾겠어요! http://blog.naver.com/jayyee/
신고
Posted by 白夜★

티스토리 툴바